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관왕 노리는 김연경의 페네르바체 터키리그 8강 1차전 승리

김연경(페네르바체)이 CEV컵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상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CEV컵 홈페이지]

김연경(페네르바체)이 CEV컵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상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CEV컵 홈페이지]

'배구 여제' 김연경(30)의 3관왕 꿈이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 소속팀 페네르바체가 2016-17시즌 터키리그 플레이오프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터키리그 정규시즌 2위 페네르바체는 30일(한국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7위 할크방크와 8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2(25-27 25-15 24-26 27-25 15-6)로 이겼다. 3전2승제 8강 PO 첫 판을 잡은 페네르바체는 다음달 1일 2차전에서 승리하면 준결승에 진출한다. 4강에선 3위 엑자시바쉬-6위 차낙칼레전 승자와 맞붙는다.
 
 
김연경은 이날 선발에서 제외됐다. 김연경이 빠진 페네르바체는 1세트와 3세트를 듀스 끝에 내주며 1-2로 끌려갔다. 그러자 마르셀로 압본단자 페네르바체 감독은 4세트부터 김연경을 투입시켰다. 김연경은 4세트 24-25에서 동점을 만드는 득점을 올렸다. 페네르바체는 연속 득점으로 4세트틀 따냈고, 5세트까지 이겨 역전승을 거뒀다. 김연경은 블로킹 1개 포함 11점을 올렸다. 리시브는 16개 중 6개를 정확하게 받아냈다.
 
 
김연경은 "올 시즌 3관왕(터키컵·터키리그·유럽배구연맹 챔피언스리그)이 목표"라고 말했다. 터키컵에서 이미 우승한 페네르바체는 챔피언스리그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엑자시바쉬를 3-2로 꺾어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오른 상태다. 김연경은 2011년 페네르바체에 입단한 뒤 5차례 우승컵(리그 1회, 챔피언스리그 1회, CEV컵 1회, 터키컵 2회)을 들어올렸다. 하지만 3관왕(수퍼컵 제외)에 오른 적은 없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