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걀 노른자 추출 물질, 지방간 치료 효과 확인



【성남=뉴시스】이정하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소화기내과 함기백(사진)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특수 항체를 투여한 닭의 달걀 노른자에서 추출한 면역글로블린(IgY)이 지방간 치료에 효과적임을 입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인 대사성질환 전문학술지인 메타볼리즘(Metabolism, Impact Factor: 4.8)에 게재됐다.



함기백 교수팀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NPC1L1을 억제시키는 항체를 닭에게 주입했다. 이후 닭이 낳은 달걀 노른자에서 추출한 면역 글로블린(IgY)과 기존 치료약물인 에제티미브를 소장 내에 같은 양을 투여한 결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각각 약 13cpm, 18cpm으로 면역 글로블린(IgY)이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 글로블린(IgY)은 면역력 증강에도 월등한 효과를 인정받아 일부 유산균 요구르트에 함유돼 있으며, 지방간은 물론 간섬유화까지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어 대중적인 대사질환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함 교수는 "국내에서는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과 잦은 음주 및 피로 등의 원인으로 지방간을 앓는 사람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글로블린이 지방간∙비만∙동맥경화증 등 난치성 대사 질환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치료법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소화기질환 유효성 평가센터의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후속 연구로 면역글로블린(IgY)을 이용해 동맥경화증의 주범인 CD-36 지방수용체를 억제시키는 연구도 진행 중이다. 동맥경화증은 콜레스테롤 침착 등으로 혈관이 좁아져 혈류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고콜레스테롤혈증이나 심근경색증의 원인이 된다.



jungha98@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