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상욱의 모스다] ⑤ 피할 수 없는 '지름신'의 유혹 (상) : 우선순위를 세워보자

지금까지 카레이싱과 모터스포츠에 대한 오해, 그리고 서킷을 찾기까지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았다.
황금같은 휴일, 동틀 무렵 일어나 수백km 떨어진 서킷에 찾아왔다면 누구나 '베스트랩'의 꿈을 꿀 것이다.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다섯번째 이야기는 이러한 꿈을 꾸는 과정에서 피할 수 없는 싸움(또는 유혹), 바로 지름신과의 싸움이다.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① '카레이싱'하면 '폭주'를 떠올리는 당신에게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② '양보따위 없는 무법천지?' 규칙과 매너가 넘치는 곳, 서킷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③ "어렵지 않아요!" 모터스포츠 직접 즐겨보기 (상)
[모터스포츠 다이어리] ④ "어렵지 않아요!" 모터스포츠 직접 즐겨보기 (하)
 
서킷에선 누구나 자신의 기록을 경신하기 위해, 아니면 자신과 같은 차량을 타는 타인의 기록을 넘어서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다보면 때로는 기쁠 때도, 때로는 좌절할 때도 있다. 좌절할 때, 이 지름신은 조금씩 모습을 드러낸다. 물론, 기록 경신에 성공해 기쁠때도 찾아온다. 과격하게 나타나는지, 또는 스리슬쩍 나타나는지 방식만 다를 뿐, 때를 가리지 않고 말이다. 이러나 저러나 '이 장비를 사면 더 빨라질까' 또는 '튜닝을 하면 더 빨라질까'하는, 소위 지름신을 부르는 마음이 들기 시작하는 것이다.
 
다양한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랩타임과 타인의 랩타임을 비교해볼 수 있다. [사진 더 베스트랩 홈페이지]

다양한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랩타임과 타인의 랩타임을 비교해볼 수 있다. [사진 더 베스트랩 홈페이지]

 
서킷을 처음 찾을 때,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긴 어렵다. '일단 가보자'는 마음이 가장 클 것이고, 1랩, 2랩, 그저 서킷을 도는 것만으로도 즐거울 것이다. 처음 홀로 서킷을 찾은 사람이라면 대부분 마찬가지일 터. 그런데 최소한의 의무 장구류를 구비하고 나면, 조금씩 필요한 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그중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데이터 로거'라고 불리는 기록계측장비다.
 
다양한 가격대의 데이터 로거들이 있다. [사진 각 제조사 홈페이지]

다양한 가격대의 데이터 로거들이 있다. [사진 각 제조사 홈페이지]

 
서킷을 달리다 보면 자신의 기록을 계측하고,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이어 단순히 '몇분 몇초'라는 랩타임뿐 아니라 자신이 주행한 라인을 분석하고 싶어지는 것은 당연하다. 통렬한 자기반성과 분석을 위해서든, 빠르건 느리건 스스로 자기만족을 위해서든 말이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주행에 대한 조언을 구하고, 다른 사람의 주행 모습을 참고할 수도 있다. [사진 네이버 카페 '서킷스토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주행에 대한 조언을 구하고, 다른 사람의 주행 모습을 참고할 수도 있다. [사진 네이버 카페 '서킷스토리']

 
20~30분의 1세션 동안 정신없이 10랩 가량을 달리고 나면 머릿속이 하얗다. 서킷 주행 경험이 적을수록 더욱 그렇다. 몇번째 랩이 가장 빨랐는지, 또는 코너마나 몇번째 랩이 좋고 나빴는지 정확히 기억해내는 일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때문에 '액션캠'이라 불리는 다양한 카메라도 눈에 들어오고, 우수한 GPS 성능을 자랑하는 로거(기록장치)도 눈에 들어오게 된다.
 
 
문제는, 이 장비들의 가격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휴일에 짬내서 왕복 수백km, 많게는 1000km 가까이를 오가는 상황에 장비까지 구입하려니 '이건 내가 갈 길이 아닌가보다' 싶기도 하다. 대책은 없는 것일까.
 
다행히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물건 가운데 카메라와 GPS가 모두 구비된 장비가 하나 있다. 바로 스마트폰이다. 안드로이드와 iOS 모두 전용 애플리케이션이 구비되어 있다. '레이스크로노'와 '해리스 랩타이머'가 대표적이다. 최소한 랩타임 측정과 대략적인 주행라인, 주행속도, 중력가속도 등의 '추정'이 가능하다. 전문적인 데이터 분석이 필요하기 전까지는 이를 활용하는 것으로도 충분하다.
 
별도의 로거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주행 기록을 저장할 수 있다. [사진 각 제조사]

별도의 로거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주행 기록을 저장할 수 있다. [사진 각 제조사]

 
이렇게 나름의 기록을 측정하다보면, 어느 순간 차량의 성능을 높이고 싶다는 욕구와 마주하게 된다.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는 말을 이곳 저곳에서 들었을지라도, 또 그 말로 스스로를 달래볼지라도, 어느샌가 인터넷을 통해 각종 튜닝에 대해 알아보게 되는 것이다. 이럴 때 중요한 것이 바로 '우선순위'다. 스스로의 목표를 정하고, 지불 가능한 경비를 설정해야 꾸준한 서킷 라이프가 가능할테니 말이다.
 
그렇다고 무조건 지름신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지름신보다 강한 '자동이체의 신' 덕분에 매달 월급날, 지름신은 '자동 퇴치'되기 때문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