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보수후보 단일화, 원점에서 다시 생각"

바른정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유승민 후보가 28일 보수후보 단일화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서울=포커스뉴스)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19대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이 대선 후보로 선출된 후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포커스뉴스)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19대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이 대선 후보로 선출된 후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대선후보 선출대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과의 단일화를 놓고 "몇가지 원칙과 명분이 지켜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우선 새로운 보수의 길, 개혁적 보수의 길에 동의해야 하고 국정농단에 책임 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서 호가호위하며 권력을 누렸던 분들은 당연히 인적청산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에서 보수후보 단일화 주장을 하고 있는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선 "홍 지사는 1심에서 1년 6개월의 징역형을 받은 사람"이라며 선을 그었다. 유 후보는 "2심에서 무죄가 나왔는데 대법원에서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일"이라며 "대통령이 된 다음에 재판을 받으러 가는 그런 상황은 이해가 안 된다. 그 점에 대해서도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당과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도 유보적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당은 아직도 사드 배치에 대해 당론으로 반대하고 있다. 박지원 대표 같은 분은 대북송금사건에 연루된 적도 있는 분"이라며 "안보관과 대북관에 대해 전체가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문제가 있는 정당이라 이런 문제에 대해 뭘 하지 않고 서는 단일화하는 것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유 후보는 이날 "단일화에는 현실적 장애물이 있으니 그걸 감안하면서 국민들이 공감해주는 단일화가 돼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단일화의 첫번째 기준은 국민의 요구와 명령이 얼마나 강하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