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수부 "세월호 선수 갑판 위에서 유골 6개 발견"

해양수산부는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을 28일 오전 11시 25분쯤 발견했다고 밝혔다. 당시는 세월호 선체를 목포신항으로 이동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당시 현장근무 인력이 반잠수식 선박 갑판 위에서 유골을 발견했다.  
 

유골 크기는 4~18cm...신발도 함께 발견
국과수 광주연구소 팀 현장 급파
"DNA 검사에 2~3주 이상 걸려"

 
유골이 발견된 정확한 지점은 세월호 뱃머리(선수) 쪽 리프팅 빔을 받치고 있는 반목 밑(조타실 아랫부분 리프팅 빔 주변)이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 인양추진단장은 “선수 쪽 창문 등 열린 구멍을 통해 배출된 펄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골과 신발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발견된 유골은 총 6개며, 크기는 각각 약 4~18cm이다.
 
28일 오전 11시 25분 세월호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된 지점(사각형 안)[사진 해양수산부]

28일 오전 11시 25분 세월호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된 지점(사각형 안)[사진 해양수산부]

 
현재 세월호 선체와 반잠수식 선박을 고정하는 일 등 선체 주변에서 진행 중인 각종 작업은 중단된 상태다. 세월호 선체 아래의 반목이 있는 구역에는 접근금지선을 설치하고 주변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갑판에서 유골이 발견됨에 따라, 해경 및 보건복지부, 국과수 등 관계기관에 관련 사항을 긴급 전파했다. 이들 기관은 신원확인 및 유전자 분석 등 관련 담당 인력을 급파한 상태다.
 
 
국과수 광주연구소 법의학팀 유전자 담당 등 총 6명이 진도 팽목항으로 와 반잠수식 선박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이철조 단장은 "유전자 검사는 2~3주 이상 걸리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