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근 프로농구 MVP...강상재 신인왕

 
오세근(30·안양 KGC인삼공사)이 2016-17시즌 프로농구 최고 별이 됐다. 
 
오세근은 27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총 유효 득표수(기자단 투표) 101표 가운데 65표를 얻어 팀 동료 이정현(35표)를 제치고 최우수 선수(MVP·상금 1000만원)로 선정됐다. 지난 2011-12시즌 신인상을 받았던 오세근은 5시즌 만에 MVP로 우뚝섰다. 오세근은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후 신인상과 MVP를 모두 수상한 6번째 선수(주희정·김승현·김주성·신기성·양동근)가 됐다. 


오세근은 이번 시즌 팀이 치른 전 경기(54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13.98득점, 8.4리바운드(국내 선수 1위), 3.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GC의 정규시즌 첫 우승을 이끌었다. "눈물이 날 것 같은데..."라며 입을 뗀 오세근은 "상을 놓고 경쟁한 영원한 친구 (이)정현이 때문에 이 상을 받은 거 같다. 고맙다. 플레이오프에서 선수들 더 똘똘 뭉쳐서 통합 우승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선수상은 리카르도 라틀리프(서울 삼성)에게 돌아갔다. 이번 시즌 서울 삼성의 골밑을 굳게 지키며 팀을 3위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라틀리프는 울산 모비스 소속이던 2014-15시즌 이후 2년 만에 두 번째 상을 받았다. 라틀리프는 조니 맥도웰(당시 현대, 3회), 마르커스 힉스(당시 동양, 2회) 등에 이어 외국선수상 2회 이상 받은 선수가 됐다. 
전자랜드 [사진 KBL]

전자랜드 [사진 KBL]



신인선수상 부문에선 인천 전자랜드 강상재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강상재는 총 101표 가운데 96표를 얻으며 압도적인 지지 속에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전자랜드에 지명된 강상재는 경기당 평균 8.16점, 4.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6강 플레이오프 올려놓았다. 
 
강상재는 "이번 시즌 '빅3'라는 수식어로 많은 기대를 받고 입단했는데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 개인적으로 아쉬운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에는 준비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며 "이제부터 3순위 강상재가 아닌 신인왕 강상재로 불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KBL]

[사진 KBL]

    
팬 투표로 뽑은 게토레이 인기상에는 1만1428표를 받은 김종규(창원 LG)가 선정됐다. 식스맨상 정병국(전자랜드), 기량발전상 송교창(전주 KCC), 최우수 수비상 이승현(고양 오리온) 등도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정규시즌 1위 KGC를 이끈 김승기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다. 
 
▶ 프로농구 시상식 부문별 수상자
 
최우수 선수 - 오세근(안양 KGC)
외국선수상 - 리카르도 라틀리트(서울 삼성)
신인선수상 - 강상재(인천 전자랜드)
식스맨상 - 정병국(인천 전자랜드)
기량발전상 - 송교창(전주 KCC)
이성구 페어플레이상 - 김영환(부산 kt)
특별 공로상 - 윤세영 한국농구연맹(KBL) 명예총재 
베스트5 - 이정현(안양 KGC), 박찬희(인천 전자랜드, 이상 가드), 애런 헤인즈, 이승현(이상 고양 오리온, 포워드), 오세근(안양 KGC, 센터)
감독상 - 김승기(안양 KGC)
최우수 수비상 - 이승현(고양 오리온)
수비 5걸 - 박찬희(인천 전자랜드), 이재도(부산 kt), 이승현(고양 오리온), 양희종, 데이비드 사이먼(이상 안양 KGC) 
게토레이 인기상 - 김종규(창원 LG)
게토레이 베스트 치어리더팀상 - 원주 동부 프로미 그린 엔젤스
Shot of the season - 김영환(부산 kt)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