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전선 근처서 훈련한 F-35B 스텔스기 … 북한은 잠잠

스텔스기 F-35B 라이트닝 II가 23일 일본 이와쿠니 항공기지를 이륙하는 모습. [사진 주한미군사령부]

스텔스기 F-35B 라이트닝 II가 23일 일본 이와쿠니항공기지를 이륙하는 모습. [사진 주한미군사령부]

미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 라이트닝(번개) II가 한반도를 스리슬쩍 다녀갔다.
 

F-35 기종 처음으로 한반도에 떠
“북한, 탐지에 실패한 듯 … 대응 없어”
정밀유도활강폭탄 투하 연습

26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미 해병대 소속 F-35B 전투기가 지난 20~23일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 ‘케이멥(KMEP)’에 참가했다. F-35 기종의 첫 한반도 전개였다. 이 전투기들은 미국이 북한의 도발에 맞서기 위해 지난 1월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이와쿠니(岩國) 미 해병 항공기지에 배치했다. 미 해군의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과 강습상륙함인 본험리처드함(LHD-6) 등에서 이륙한 F-35B 편대들은 강원도 태백 필승 사격장에서 정밀유도폭탄인 합동직격탄(JDAM)과 정밀유도활강폭탄(SDB) 모의탄을 투하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F-35B 한반도 전개는 미국이 한·미 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얼마나 헌신하고 있는지를 잘 보여 주는 예”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은 훈련 종료 후 이틀이 지난 25일에야 F-35B의 한반도 전개 사실을 알렸다. 군 관계자는 “F-35B가 휴전선에서 가까운 태백에서 훈련하는 동안 북한에서 특별한 대응 행동이 관측되지 않았다”며 “북한이 F-35B 탐지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F-35B가 우리 영공에서 피아식별장치(IFF)를 켰기 때문에 비행 경로를 알 수 있었지, 만일 이를 꺼 놨다면 우리도 탐지를 장담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최근 뒤떨어진 방공망을 근대화하려 노력하고 있다. 유사시 최고지휘부와 핵·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시설에 대한 미군의 정밀타격을 두려워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4월 시험 발사에 성공한 지대공미사일 KN-06(번개-5)의 레이더는 X밴드 레이더로 러시아의 신형 레이더를 본떠 제조했을 것으로 정보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KN-06은 북한의 패트리엇 미사일로 불린다. 해외 최신 기술을 들여와 지속적으로 레이더의 성능 개량을 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집중 투자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스텔스 탐지의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F-35는 형상·재질·레이더 흡수 페인트 등 스텔스 기술로 피탐면적(RCS)을 최대한 줄였기 때문에 북한군 레이더에는 골프공 크기로 보인다고 한다. F-35는 2015년 배치되기 시작한 미국의 스텔스 전투기다. F-35B는 미 해병대를 위해 수직이착륙 기능을 더한 기종이다. 우리 공군은 내년부터 F-35A 40대를 도입한다. F-35A는 일반 활주로 이착륙용으로 설계됐다.
 
◆선제타격 언급한 북한=북한은 26일 한·미 연합훈련 특수작전훈련에 대한 반발로 선제타격을 언급했다. 북한은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경고’를 통해 “미제와 괴뢰 군부 호전광들의 ‘특수작전’ 흉계가 명백해지고 위험천만한 선제타격 기도까지 드러난 이상 우리 식의 선제적인 특수작전으로 모든 책동을 무자비하게 짓뭉개 버릴 것이라는 입장을 포고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 훈련이 “미국 대통령의 직접적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간접 비난했다. 
 
이철재·전수진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