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규리그 우승 안양 KGC인삼공사, 9연승으로 시즌 마감

▲ 팀 창단 후 첫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남자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선수들이 24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승 세리머니에서 김승기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연합
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안양 KGC인삼공사가 9연승으로 시즌을 마쳤다.



인삼공사는 26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부산kt를 83-78로 제압했다.



인삼공사는 39승15패로 올 시즌을 마감했다. 특히 플레이오프(PO)를 앞두고 9연승으로 팀 역대 최다 연승기록을 세우면서 사기를 올렸다.



우승을 결정한 상황에서 올 시즌 마지막 경기였지만, 상대가 최하위 탈출을 위해 마지막까지 안간힘을 쓰고 있는 kt였기 때문에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사익스는 이날 20득점에 12어시스트, 7리바운드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kt는 이날 패배에도 불구하고 최하위 전주 KCC가 인천 전자랜드와의 경기에서 역시 패배함에 따라 정규리그 9위를 확정했다.



정규리그 2위인 고양 오리온은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의 홈경기에서 95-85로 이겼다.



지난 22일 전주 KCC 전에서 주전들을 대거 출전시키지 않아 ‘불성실 경기’로 징계를 받은 오리온은 이날 이승현과 문태종 등 부상 선수들을 제외하고, 오데리언 바셋과 최진수 김도수 허일영 장재석을 선발로 내세웠다.



7위로 아쉽게 6강 플레이오프행이 좌절된 LG는 4연패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전자랜드는 KCC를 85-75로 꺾고 동부와 함께 공동 5위로 시즌을 마쳤다.



서울 삼성은 울산 모비스를 111-70으로 대파했다.



KBL 역대 더블더블 최다 연속 기록을 이어나가고 있는 삼성의 외국인 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는 31득점에 12리바운드로 연속 기록을 35경기로 늘렸고, 마이클 크레익은 22득점 12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올 시즌 두 번째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서울 SK는 원주 동부를 연장접전 끝에 79-74로 제치고 LG와 함께 공동 7위로 시즌을 마쳤다.



동부는 시즌 마지막 경기 패배에도 불구하고 베테랑 김주성(38)이 KBL 사상 세 번째로 개인통산 1만 득점 고지에 오르면서 홈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 경기를 앞두고 통산 9천997득점을 기록 중이었던 김주성은 1쿼터 초반 4점을추가해 1만점 고지를 돌파했다.



서장훈(2008년 11월)과 추승균(2012년 2월)에 이어 프로농구 사상 역대 3번째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

 


[인기기사]


·시흥 정왕동 오피스텔서 나체상태로 심하게 훼손된 여자 시신 발견...경찰 수사착수(2보) [2017/03/26] 

·박근령 "朴 前대통령은 순교했다…애국지사 가슴에 부활" [2017/03/26] 

·물위로 완전히 떠오른 세월호, 곳곳에 '3년 해저생활' 흔적 [2017/03/26] 

·죽어서도 차별받는 세월호 희생 기간제 교사, 3년째 순직심사조차 못받아 [2017/03/26] 

·[그래픽] 세월호 목포 신항에 어떻게 올리고 거치하나 [2017/03/26]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