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론 사관학교’ 출범…드론 조종사 年160명 양성

국토교통부가 ‘드론 전문교육기관’을 선정했다. [중앙포토]

국토교통부가 ‘드론 전문교육기관’을 선정했다. [중앙포토]

연간 160명의 드론 전문조종사를 양성하는 ‘드론 사관학교’가 문을 연다.


대한상공회의소 무인항공교육센터는 국토교통부가 선정하는 ‘드론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센터는 드론조종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교육은 과정당 8명 인원으로 5주에 걸쳐 진행되며 주중반과 주말반으로 나눠 매월 개설된다. 교육과정은 이론ㆍ모의비행 40시간과 실기비행 20시간으로 구성된다.


모의비행은 서울캠퍼스에서, 실기비행은 강원캠퍼스에서 각각 진행된다. 지난 3월 개소한 무인항공교육센터는 서울캠퍼스에 모의비행 시뮬레이션실과 이론교육장을, 강원캠퍼스에 야외비행장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 수료자에게는 드론조종사 자격증 응시기회와 함께 이론시험 면제혜택(자체평가)이 주어진다. 현행법상 12㎏을 초과하는 드론을 사용해 방제, 항공촬영 등의 사업을 하고자 할 경우는 반드시 조종사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대한상의는 드론 제작과 정비, 항공촬영 과정도 개설해 해당 분야의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상의 무인항공교육센터는 시설우수성과 교육전문성을 인정받아 드론 전문교육기관에 선정됐다”며 “실무경험이 풍부한 교수진과 함께 최적의 교육환경을 조성해 드론산업을 이끌 핵심인재를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드론 교육장으로 선정된 강원인력개발원 내 실기비행장 운영시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무인항공교육센터 홈페이지]

드론 교육장으로 선정된 강원인력개발원 내 실기비행장 운영시설. [사진 대한상공회의소 무인항공교육센터 홈페이지]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