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완전 부양 완료...해수면 위로 선체 드러나

반잠수선에 세월호 선적이 완료된 25일 오후 옮겨온 세월호가 거치될 목포신항 철재부두 전경 [사진=우상조 기자]

반잠수선에 세월호 선적이 완료된 25일 오후 옮겨온 세월호가 거치될 목포신항 철재부두 전경 [사진=우상조 기자]

  
 인양 작업을 진행 중인 세월호가 25일 오후 9시 15분 선체가 해수면 위로 완전히 떠올랐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세월호를 밑에서 받치고 있는 반잠수 선박 '화이트 마린'이 본격적인 부상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세월호는 이날 그간 고정역할을 했던 잭킹 바지선과 연결됐던 66개 와이어를 분리한 뒤, 반잠수선이 본격적으로 부양작업을 진행해 왔다. 
 
반잠수 선박이 세월호 선체를 싣기 위해 13m 정도 잠수했다 세월호를 선적한 뒤 9m까지 부양하면서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이에 바닷물 속에 잠겨있던 세월호 선체가 전부 수면위에 올라왔다. 자연스레 그간 고여있던 바닷물이 배출되는 작업이 진행된다. 해수부는 "세월호 완전 부양 이후에도 남은 해수와 잔존유 배출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잔존유 누출을 막기 위해 3중의 방제선이 설치된 상태다. 
 
세월호는 3~5일간의 해수 배출 및 방재작업을 거친 뒤 목포 신항으로 향하게 된다. 앞서 이날 세월호는 그간 연결돼 있던 2척의 잭킹 바지선과 분리됐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