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승호 결승골-이승우 도움' 신태용호, 온두라스 격파

20세 이하 대표팀 공격수 백승호와 이승우 [사진 대한축구협회]

20세 이하 대표팀 공격수 백승호와 이승우 [사진 대한축구협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화끈한 공격 축구로 북중미의 강호 온두라스를 꺾고 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0세 이하 4개국 대회 첫 승 신고

한국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17 아디다스 U-20 4개국 축구대회 1차전에서 세 골을 터뜨리는 화끈한 공격력을 앞세워 3-2로 이겼다.   
 
한국이 기선 제압에 성공한 뒤 스코어를 꾸준히 리드하며 경기 흐름을 이끌었다. 첫 골은 전반 15분에 나왔다. 코너킥 후속 상황에서 이승우가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어 감각적으로 올려준 볼을 1m95cm 장신 수비수 정태욱이 정면에서 머리로 받아넣어 골네트를 흔들었다.
 
전반 24분 윤종규의 패스를 가로챈 온두라스의 다릭슨 부엘토가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지만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에 코너킥 찬스에서 한 골을 보태 2-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수비수 김승우가 머리로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결승골은 후반 5분에 나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이진현이 올려준 볼을 백승호가 정면으로 뛰어들며 머리로 받아넣었다.   
 
한국은 후반 16분 수비 실수로 상대에게 페널티킥 기회를 허용했고, 키커로 나선 호르헤 알바레스에게 한 골을 내줘 3-2로 쫓겼다. 하지만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쳐 이번 대회 첫 승을 거뒀다. 세 번째 골을 터뜨린 백승호가 결승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세트피스에서만 세 골을 몰아 넣으며 '약속된 플레이'에 대한 완성도를 보여줬다.
 
한국은 후반 24분 프리킥 상황에서 온두라스 골키퍼 하비에르 델가도가 쳐낸 볼을 이승우가 빈 골문에 뛰어들어 한 골을 보탰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와 득점으로 인정 받지 못했다.   
 
경기 후 이승우는 "첫 경기인데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면서 "(어시스트를 기록한) 첫 골은 약속된 것이라기보다는 동료 선수들이 뛰어들어가는 걸 보고 살짝 찍어올려준 패스였는데 (정)태욱이 형이 잘 마무리해줬다"고 했다. 이어 "남아 있는 잠비아전, 에콰도르전을 통해 컨디션을 더욱 끌어올려 20세 이하 월드컵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전력 노출을 피하기 위해 세트피스는 3가지만 보여줄 계획이었는데 세 가지가 모두 골로 연결됐다"고 흡족해했다. 두 번의 실점에 대해서는 "수비수의 개인적인 실수가 있었다"면서 "국제대회에서는 심판들이 보수적으로 판정하는 경향이 있는 만큼 위험지역에서 과도한 파울을 저지르지 않도록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27일 천안에서 잠비아(아프리카)와 격돌한다. U-20 월드컵을 앞두고 아프리카 예선을 1위로 통과한 잠비아는 한국전에 앞서 열린 에콰도르와 첫 경기에서 2-0으로 이겨 만만찮은 실력을 과시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