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광주 경선, 중간집계 안철수 압승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인 박주선 의원(왼쪽부터), 손학규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중앙DB]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인 박주선 의원(왼쪽부터), 손학규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 [중앙DB]

 이변은 없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 첫 순회경선인 25일 광주·전남·제주 지역 현장투표에서 안철수 후보가 크게 앞서가고 있다.
 
이날 오후 8시 30분 총 30개 투표소 중 목표 한 곳만 개표가 완료되지 못한 가운데 안 후보는 개표가 완료된 5만 8739표 중 3만 5170표를 얻어 득표율 60.13%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손학규 후보가 1만 3244표(22.64%), 박주선 후보가 1만 79표(17.23%)를 기록했다. 이날 국민의당 현장 투표에는 6만 2389명이 참여했다.
 
 광주·전남·제주 지역 현장투표는 국민의당 대선의 최대 승부처로 사실상 결승전으로 평가받았다. 안 후보측은 그동안 광주·전남·제주 경선서 60% 이상 지지를 받는 것을 목표로 고삐를 죄어왔다. 첫 경선에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고 본선 준비에 매진하기 위해서다. 안 후보는 목표치보다 높은 득표를 하며 향후 경선일정에 대한 부담을 덜고 본선을 준비할 시간을 덜게 됐다.
 
안 후보의 압승은 안 후보 본선경쟁력에 당 지지자들의 표심이 결집된 결과로 분석된다. 당 핵심관계자는 "호남의 전략적 선택"이라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은 안되니, 가장 지지율 높은 안철수가 한 번 해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현장 경선은 당초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몰렸다. 당에서는 당초 3만~5만명 정도가 현장 투표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에서 2만6981명, 전남 3만3056명, 제주 2352명 등이 경선에 참여했다. 흥행에 성공하며 당 내외에서는 “대박”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박 대표도 투표장에 머무르며 기자들에게 매시간 경선 참여 인원을 알리기도 했다. 박 대표는 “호남에서 국민의당에 거는 기대가 크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거부반응을 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려했던 중복ㆍ대리 투표나 조직동원 등의 잡음도 거의 발생하지 않았다.
 
국민의당은 26일에는 전북에서 현장 투표를 진행한다. 이후 28일 부산ㆍ울산ㆍ경남에서 현장투표를 한 후 대구ㆍ경북ㆍ강원(30일), 경기(1일), 서울ㆍ인천(2일), 대전ㆍ충남ㆍ충북ㆍ세종(4일)의 순으로 현장투표를 진행 한 후 4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현장투표 80%에 여론조사(4월3~4일 실시)가 20% 반영된다.
 
 
 광주=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