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족집게 예언, 이제 하나 남아"…대선 승리 자신감

 국민의당 대선 예비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과 차별화를 강조하며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당이 이길 것이란 예언 하나만 남았다”고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 후보는 이날 전남 함평에서 함평군의원과 전남도의원 입당식에 참석해 “제가 예측하는 것마다 꼭 맞아떨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자신이 그 동안 족집게처럼 맞췄던 사례들을 소개했다.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가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안철수·박주선·손학규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가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안철수·박주선·손학규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안 전 대표는 지난해 2월 총선을 앞두고 의석 수를 35~40석으로 예상했다. 국민의당은 실제로 39석을 확보했다. 올해 초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도전과 관련해선 “설 지나서 그만둘 것”이라고 했는데 이것도 맞아 떨어졌다. 지난 2월 10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가 황교안 국무총리의 대선 도전 가능성을 묻자 “황 총리는 (대선) 못 나온다”고 단언했고, 40여 일이 지나 황 총리가 대선 불출마를 공식화하면서 이 예상도 현실이 됐다.
안 전 대표는 “모든 예언이 맞았고, 이제 하나만 맞추면 된다”며 올해 1월 초에 했던 얘기를 되새겼다. 그는 이번 대선이 국민의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결이 될 것이고, 국민의당이 이길 거라고 했었다.
안 전 대표는 “이번 대선 정권교체는 결정됐다. 국민의당 후보에 의한 교체냐, 문재인에 의한 교체냐 그 선택만 남은 것”이라면서 이번 표심을 가를 다섯 가지 기준을 내놨다. 정직성, 유능, 미래에 대한 준비, 책임성, 통합의 리더십이 그것이다.
그는 자신이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호남이 지지하지 않으면 정계를 은퇴하겠다”는 문 전 대표의 과거 발언을 상기시키며 “저는 정치하면서 계속 정직했다”고 주장했다. 또 “3당 체제를 만든 건 우리나라 정치 역사상 다섯 사람밖에 없다. 4김과 현역 정치인 중에 저밖에 없다”며 정치적 성과를 내세웠다.
안 전 대표는 “저 포함해서 다른 두 후보도 콘텐츠가 많다”면서 “민주당 후보들은 인신공격하고 싸우는 것만 기억이 나는데 국민의당 후보들은 정책을 토론한다”고 차별화했다.
이날 국민의당 호남·제주 경선 투표는 당초 예상의 두 배가 넘는 6만2389명이 참여했다. 앞서 지난 22일 전국 250개 투표소에서 동시에 치러진 더불어민주당의 현장투표는 당초 현장투표 대상 선거인단의 18.05%에 불과한 5만2886명이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