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오늘 중 완전 부양...고정 와이어 모두 분리

반잠수선에 세월호 선적이 완료된 25일 오후 옮겨온 세월호가 거치될 목포신항 철재부두 전경 [사진=우상조 기자]

반잠수선에 세월호 선적이 완료된 25일 오후 옮겨온 세월호가 거치될 목포신항 철재부두 전경 [사진=우상조 기자]

  
 세월호가 25일 그간 고정역할을 했던 잭킹 바지선과 분리돼 완전 부양 상태가 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잭킹바지선 유압잭에 연결됐던 와이어 66개 분리작업이 오후 2시 30분에 완료됐다"며 "한두시간 뒤면 잭킹 바지선 분리가 끝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철조 세월호인양추진단장은 "지금까지는 '손'역할을 하는 와이어로 잡은 잭킹바지선이 세월호 선체를 들고 있었다면 이제는 '등'으로 비유할 수 있는 반잠수선에 올려놓고 손에서 힘을 뺀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와이어 제거가 끄난 세월호는 바지선으로부터 분리되고, 이후 반잠수선이 본격적으로 세월호를 실은 채  부양하게 되는 셈이다. 현재 반잠수선은 세월호 선체를 싣기 위해 13m 정도 잠수했다가 세월호를 선적한 뒤 2m가량 부양했다. 해수부는 이날 중으로 완전 부양 작업을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일부 물에 잠겨있던 세월호 선체가 완전부양으로 물 밖으로 노출되게 되면 자연스레 그간 고여있던 바닷물도 배출된다. 해수부는 완전 부양 이후에도 남은 해수와 잔존유 배출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