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트럼프 대통령, 기자에게 직접 전화걸어 "트럼프케어 취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건강보험 관련 법안인 '트럼프케어' 표결 철회 사실을 직접 기자들에게 전화로 알려 화제다. 


워싱턴포스트(WP) 기자 로버트 코스타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발신번호표시 제한'이라고 뜬 전화를 받아보니 트럼프 대통령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코스타는 전화를 받자 마자 이 사실을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방금 나에게 전화를 했다. 아직도 통화중"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방금 철회했다(we just pulled it)'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코스타는 "트럼프 대통령이 폴(공화당 폴 라이언 하원의장)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이날 코스타 외에 뉴욕타임즈(NYT) 매기 해버먼 기자도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같은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케어 표결 철회를 정식 발표했다. 트럼프의 이같은 행동은 그간 선거 도중이나 취임 초기 후 NYT, WP 등 주류 언론과 대적하며 각을 세웠던 모습과는 다른 이례적 행보다. 
 
트럼프케어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첫 입법 안건으로 추진하던 법안으로 전직 대통령의 정책인 '오바마케어'의 대체 법안 성격을 띄고 있다. 건강보험 가입을 법적 의무화하고, 미이행시 개인과 고용주에게 벌금을 모두 부과하는 오바마케어의 핵심 규정을 폐지하는 것이 골자다. 그러나 트럼프케어는 공화당 내 반대파 설득에 실패하면서 법안 처리에 필요한 과반 216석을 확보하지 못해 표결 이틀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취소 의사를 밝힌 셈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