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현장 경선, 안철수 '본선경쟁력' 손학규 '준비된 후보' 박주선 '호남 후보'

  국민의당 대선 주자들이 25일 광주ㆍ전남ㆍ제주 지역에서 열린 첫 순회경선에서 승부수를 던졌다.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설에서 안철수 후보는 ‘본선경쟁력’, 박주선 후보는 ‘호남 유일 후보’, 손학규 후보는 ‘준비된 후보’ 등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국민의당 대선 후보. 

대선후보 선출을 앞두고 TV토론회에 나선 국민의당 대선 후보.

 

안 "문재인 가장 두려워 하는 후보는 안철수"
박 "호남 중심 대연합은 확실한 집권전략"
손 "준비된 선장 불러달라"

 안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여섯 차례 거론했다. 안 후보는 “문재인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가 누굽니까”며 “그렇습니다. 바로 저 안철수입니다”고 말했다. 문 후보를 겨냥해  “선거 때만 호남의 지지를 얻으려는 사람을 뽑아서는 안 된다”며 “한 번 속으면 실수지만, 두 번 속으면 바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다고 믿어야 국민께서도 믿어준다”며 “오직 국민을 믿고 국민의당을 믿고 단결해서 전진할 때만이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라며 연대론을 일축했다. 손 후보와 박 후보는 국민의당 집권을 위해서는 다른 정치 세력과의 연대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 후보는 “민주주의를 이끈 호남정신은 결코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미래에 도전하겠다. 대신할 수 없는 미래 저 안철수가 해내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연설에서 ‘호남 유일’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노무현 정부를 “호남 아닌 부산 정권”이라고 규정한 후 “당시 청와대 권력의 2인자 문재인이 호남 탄압의 책임자”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호남을 들러리 세워 이용만 하려는 문재인 후보에게 단호히 반대한다”며 “호남 중심 정권은 호남의 유일한 대선후보 박주선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안철수 후보를 겨냥해 “정말 국민의당을 만들어준 호남을 생각하는 것인지, 호남정신의 집권을 고민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공세했다. 박 후보는 “호남 중심의 대연합은 대세고 국민의당의 확실한 집권전략”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여론조사 등 각종 지지율에서 열세를 보이는 점에 대해서는 “호남의 결심은 무명의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당선시키는 위업을 달성했다”며 “여러분이 노무현을 선택해 대통령을 만들었는데 박주선을 선택 못할 이유가 어디에 있냐”고 주장했다.
 
 손 후보는 ‘준비된 후보’에 방점을 찍었다. 경기도지사와, 보건복지부 장관 등을 지낸 경험을 강점으로 내세운 것이다. 손 후보는 “대통령은 한 번 해보는 자리가 아니다”며 “경험을 통해 능력을 갖고 지혜를 갖춘 사람이 나라를 경영해야 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IMF 국난의 대한민국이 ‘준비된 선장’ 김대중을 불렀다”며 “오늘 국난의 대한민국을 위해 ‘다시 준비된 선장’을 불러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손 후보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호남이 대한민국 경제의 선두주자가 되어야 한다”며 “호남의 인재를 활용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해서 첨단산업의 새로운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광주호남이 김대중 노무현을 만들었다”며 “기적의 드라마, 역전의 드라마를 만들겠다. 이제 저 손학규와 함께 드라마를 만들어 가자”며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손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는 그동안 주장해왔던 연정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국민의당은 오후 6시까지 현쟁 투표를 한 후 일괄 개표를 해 오후 8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의 당세가 호남에 집중돼 있는만큼 첫 경선이지만 사실상 결승전으로 평가 받는다. 이날 현장투표에는 오후 3시까지 4만5000명이 참가했다.
 
국민의당은 광주ㆍ전남ㆍ제주를 시작으로 26일 전북 등 7곳에서 순회 경선 현장 투표를 한 후 다음달 4일 최종 후보를 선출한다. 현장투표 80%에 여론조사(4월3~4일 실시)가 20% 반영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a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