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7 레드' 인증샷 속속 등장…홈페이지 사진과 비교해보니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ID - emisuzuki_official)]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ID - emisuzuki_official)]

애플의 빨간색의 스페셜 에디션 아이폰인 '아이폰7 프로덕트 레드'가 25일 국내에 출시됐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이날부터 공식 대리점 등을 통해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레드 색상을 판매한다.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레드 색상은 128GB, 256GB 2가지 메모리로 출시된다. 출고가와 공시지원금 모두 기존 제품과 동일하다. 아이폰7 128GB는 99만9000원, 256GB는 113만800원이다. 아이폰7플러스의 128GB 용량은 115만2800원, 256GB는 128만3700원이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ID - supersaftv)]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ID - supersaftv)]



아이폰7 레드는 에이즈(AIDS) 퇴치 재단인 레드(RED)에 아이폰 판매 금액 일부를 기부하는 '프로덕트 레드(RED)'의 하나로 제작된 제품이다. 이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등을 통해 먼저 공개됐다.
[사진 애플 홈페이지]

[사진 애플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는 25일 오후 2시 기준 아이폰7 레드에 관한 게시글 1600개 정도를 찾을 수 있다. SNS에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아이폰7 레드는 애플이 공개한 사진과 별반 차이가 없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LG의 G6에 이어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이 곧 출시되는 등 상반기 제품들이 고객들의 관심을 선점할 가능성이 커지자 애플이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본다"며 "강렬한 레드는 스마트폰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색상인 만큼 반응이 좋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