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능기부 나와서…' 여중생 성추행한 탁구부 코치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자신이 가르치던 여중생 탁구부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탁구부 코치가 재판에 넘겨졌다고 세계일보가 25일 보도했다.
 
수원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이선봉)는 지난 3일 수원시체육회 소속 탁구코치 A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재능기부 형식으로 수원시내 한 중학교 탁구부에 파견 나와 학생들을 상대로 탁구를 가르쳤던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기숙사에서 자고 있던 여중생 두 명 등의 허벅지, 가슴 등 신체 주요 부위를 수차례 만진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