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다툼 후 잠든 동생 옆구리 흉기로 찌른 언니

말다툼을 한 뒤 잠든 동생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49·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부산 남구 자신의 집에서 잠든 여동생(48) 어깨와 옆구리 등을 흉기로 4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을 저지른 후 경찰에 신고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여동생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가 동생이 자기 신용카드를 내가 가져간 것으로 의심하는 말을 해 말다툼을 했고, 이후 동생이 잠이 들었는데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우울증이 있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홍수민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