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호인 접견한 최순실 "대통령님 구속될까요?" 수차례 반복

최순실씨가 21일 오후 1시43분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최순실씨가 21일 오후 1시43분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24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22일 서울구치소에서 변호인과 접견하며 "대통령님이 구속되는 거냐"고 물었다고 한다. 이와 같은 물음에 변호인은 "영장 청구 여부는 김수남 검찰총장이 결정할 것"이라고 대답했고, 그럼에도 최씨는 같은 질문을 여러 번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씨는 박 전 대통령에게 죄책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최씨의 한 측근은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이 자신 때문에 파면된 것으로도 모자라 구속까지 될 수 있다는데 큰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며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파면 결정 이후 최씨가 '죽고 싶다'는 말을 줄곧 한다"고 전했다.

추천 기사
 
한편 검찰은 24일 오후 4시40분쯤 청와대·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등 민정수석 산하 사무실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청와대 경내에 진입하지 못했고, 청와대 연풍문 앞에서 일부 자료를 임의 제출 받았다. 검찰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재직 당시 최씨의 국정농단을 묵인하거나 방조했다는 증거를 찾고 있다. 
 
한 검찰 관계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와 관련해 "증거관계를 비교·분석하는 작업이 쉽지 않다"며 "생각보다 확인해야 할 내용이 많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신병처리 방침은 이르면 다음 주초쯤 결정될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