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반잠수식 선박에 안착..다음은 목포다

두 대의 재킹 바지선에 고정시켜 운반된 세월호가 24일 밤 전남 진도 앞 해역에서 기다리던 반잠수식 선박에 선적되고 있다. 25일 오전 4시 10분 선적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이제는 배 안에 찬 물과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이 3일 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목포신항까지 이동하는 데 하루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우상조 기자]

두 대의 재킹 바지선에 고정시켜 운반된 세월호가 24일 밤 전남 진도 앞 해역에서 기다리던 반잠수식 선박에 선적되고 있다. 25일 오전 4시 10분 선적 작업이 완료됨에 따라 이제는 배 안에 찬 물과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이 3일 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목포신항까지 이동하는 데 하루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우상조 기자]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박에 올리는 선적 작업이 완료됐다. 해양수산부는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정확히 선적됐다는 것을 25일 오전 4시 10분 잠수사를 통해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에 따르면 세월호는 예인선에 연결된 채 24일 오후 4시55분 전남 진도군 병풍도 북방 4.98㎞ 지점을 떠나 오후 8시30분 인양 지점에서 동남쪽으로 3㎞ 떨어진 곳에 있던 반잠수선에 도착했다. 인양업체 등은 곧바로 세월호를 반잠수선에 싣는 작업을 시작해 25일 0시쯤 세월호를 반잠수선 위 정위치에 배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0시 50분쯤 반잠수식 선박 데크에 선적됐다.
 
 
세월호가 반잠수식 선박에 안전하게 실림에 따라 25일엔 반잠수선이 떠올라 세월호 선체 전체가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이후 3일 정도 세월호 안에 있는 물과 잔존유 등을 빼내고, 선체를 반잠수선에 묶는 작업을 하게 된다. 그 다음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선은 목포신항으로 이동한다. 황대식 해양구조협회 사무총장은 “세월호가 반잠수선에 선적되면 이후 과정은 화물선에 짐을 실어 항구에 하역하는 것과 똑같다”며 “목포신항으로의 이동 및 육상 거치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 인양 작업에 참여했던 정호원 88수중개발 부사장도 “세월호 선적 지점에서부터 목포신항까지의 구간은 물살이 빠르지 않다”며 “봄이라 강풍도 불지 않아 운송 과정에 위험 요소는 없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23일 오후 8시30분 시작한 선미 왼쪽 램프(차량과 사람이 오가는 통로의 문) 제거 작업을 24일 오전 6시45분에 완료했다. 세월호는 이어 오전 11시10분에 목표 수위인 수면 위 13m까지 부상했다.
 
 
해수부는 램프 제거로 인해 선체에 생긴 구멍을 막지 않은 채 수송 작업을 시작했다. 유실 방지막 설치를 검토했지만 반잠수선으로의 이동이 더 급하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이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선체 균형이 무너질 정도의 큰 화물이 빠져나간 징후는 없다”며 “제거된 램프가 있던 곳은 화물칸이라 미수습자가 거기에 있을 확률도 낮다”고 말했다. 램프는 배 화물칸의 문이자 화물을 배에 선적할 때 육지와 연결해 차량이 진입하는 통로로 쓰인다. 이 단장은 “시험인양 당시 잠수사들이 33개 리프팅빔의 이상 여부만 확인해 램프가 열린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미수습자 수색 작업은 다음달 4일을 전후해 세월호가 목포신항 부두 위에 육상 거치된 이후 본격화한다. 윤학배 해수부 차관은 이날 “미수습자 수색 과정에서 불가피할 경우 객실 부분을 절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해수부는 세월호가 옆으로 누운 상태에서 인양되는 만큼 객실 부분만 분리해 바로 세운 뒤 수색 작업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미수습자 가족은 반대 입장을 밝혔다. 동생 권재근(당시 53세)씨와 조카 혁규(당시 7세)군을 아직 찾지 못한 권오복(61)씨는 “선체 절단을 하는 데에도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가족들은 세월호를 거치한 이후 내부로 들어갈 수 있는 진입로를 확보해 미수습자들을 하루빨리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 학생이었던 미수습자 조은화양의 어머니인 이금희(48)씨는 세월호 수송 작업이 시작되자 “모두 정말 고생 많았다. 이제 우리처럼 아픈 사람들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도=이승호·김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