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잠수선, 세월호 7배 무게도 운송 가능

세월호를 목포신항으로 옮기는 역할은 반잠수식 선박이 맡았다. ‘도크와이즈 화이트 말린(Dockwise White Marlin)’이란 이름의 배다. 해상 대형 구조물·선박 운송 전문 선사인 네덜란드 도크와이즈사(社) 소유로 중국 광저우조선소에서 2013년 건조했다. 길이 217m, 폭 63m의 초대형 선박이다. 길이 145m, 폭 22m의 세월호를 너끈히 실어 나를 수 있는 규모다. 최대 적재 중량은 7만2146t에 이른다. 세월호(1만t 안팎)의 7배 무게까지 운송 가능하다. 이 선박은 자항선(Self Propelled Barge)이라고 불리는 종류의 배다. 동력장치가 없어 예인선이 끌어줘야 움직이는 일반 바지선과 달리 스스로(Self) 움직이는(Propelled) 바지선(Barge)이라고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
 

길이 217m, 물 채워 부분 잠수
구조물 올린 후 물 빼면 떠올라

이 선박은 부력을 이용해 부분 잠수했다가 다시 떠오르는 기능(반잠수)이 있다. 배 뒷부분의 공간에 물을 단계적으로 채워 가라앉게 한다. 떠오를 땐 물을 밖으로 빼내는 방식이다. 이 기능을 활용해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대형 선박이나 구조물을 실어 항구로 옮기거나 반대로 항구에 있는 시추선 같은 선박·구조물을 바다로 옮기는 역할을 한다.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건져낼 때 손을 물 밑으로 넣었다가 다시 올리는 것과 비슷한 원리로 움직인다. 김길수 한국해양대 해사수송과학부 교수는 “반잠수식 선박은 해상크레인과 달리 아래쪽에서 구조물을 받쳐 올리는 방식”이라며 “다른 방법에 비해 선체나 구조물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