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고교 교과서 78% ‘독도 일본땅’

내년부터 새로 사용될 일본 고교 사회과 교과서 24종 가운데 19종(79%)에 독도가 일본 땅으로 기술됐다. 세계사(5종)를 빼면 지리·일본사·정치경제·현대사회 교과서는 모두 일본의 독도 영유권 관련 내용을 실었다. 또 7종의 교과서가 2015년 12월 타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사항을 처음으로 다룬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24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고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왜곡 역사교육 내년 더 늘어
외교부 “즉각 시정 촉구”

현재 일본 초·중 교과서는 전부 독도를 일본 영토로 기술하고 있다. 고교 교과서는 지난해 검정 통과본을 합치면 59종 가운데 46종(78%)이 해당된다. 이번 검정은 2014년 1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하에서 개정된 교과용 도서 검정기준과 학습지도요령 해설서를 바탕으로 이뤄져 독도 영유권 부분이 대폭 늘었다.
 
일본군 위안부는 일본사·세계사 교과서 13종 가운데 9종(69%), 정치경제 교과서 7종 가운데 4종(57%)이 다뤘다. 특히 위안부 합의를 기술한 7종 가운데 4종은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점에 중점을 둔 것으로 파악됐다. 위안부 기술이 개선된 교과서는 4종, 후퇴한 교과서는 3종으로 파악됐다. 도쿄서적의 일본사 B의 경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군의 관여가 명확하다’는 종전 내용이 이번에 삭제됐다.
 
관련기사
정부는 이날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일본이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포함해 왜곡된 역사 인식을 담은 고교 교과서를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스즈키 히데오(鈴木秀生)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이런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 교육부도 ‘독도 교육 강화’ 계획을 발표하고 초·중학교 사회, 고등학교 지리·역사 교과에 독도에 대한 내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