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경련, 한국기업연합회로 새출발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에 휘말려 붕괴 위기에 처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명칭을 ‘한국기업연합회’(한기련)로 바꾸고 새로 태어난다.
 

회장단 회의 폐지 등 혁신안 발표
“예산·사업 내용 홈페이지에 공개”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24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혁신안을 발표했다. 허 회장은 “지난해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께 실망을 안겨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전경련은 앞으로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한 조직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혁신안 주요 내용은 ▶정경유착 근절 ▶투명성 강화 ▶싱크탱크 기능 강화다. ‘대기업 오너(사주)의 모임’이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전경련 의사결정 기구인 회장단 회의를 없애기로 했다. 앞으로 주요 의사결정은 신설되는 경영이사회에서 이뤄진다. 경영이사회는 회원사의 전문경영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정경유착 고리 역할을 한다는 비판을 받아온 사회공헌 사업 관련 조직과 업무는 완전히 없앤다. 기존 7본부 체제를 ▶커뮤니케이션본부 ▶사업지원실 ▶국제협력실 등 1본부·2실 체제로 바꾼다. 조직과 예산을 40% 이상 줄이면서 대대적인 구조조정도 이어질 전망이다. 사무국 정책연구 기능은 한국경제연구원으로 이관된다.
 
‘공개할 법적 의무가 없다’는 이유로 협회 예산과 사업 내용을 비밀에 부쳐온 관행도 바꾼다. 권태신 상근부회장은 이날 “기존에 공개하지 않았던 활동 내용과 재무 현황 등을 홈페이지에 연 2회 공개해 공익 법인에 준하는 수준으로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번 혁신안은 전경련 혁신위원회와 전경련 회장단 연석회의에서 결정됐다. 혁신위원회는 조직 쇄신 방안이 좀처럼 정리되지 않자 지난달 외부 인사 3명을 영입해 꾸려진 조직이다. 윤증현·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기영 전 광운대 총장이 영입돼 혁신안을 마련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