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원작을 읽어드립니다 ① '사일런스'

한 영화의 여운을 더 깊이 느끼고 싶다면 원작 소설을 읽어 보면 어떨까. 물론 원작이 있는 영화에 한한 이야기다. 맛보기로 최근 개봉작의 결정적 장면을 원작 소설 부분과 비교해 봤다.
 

영화VS원작, 원작 소설로 보는 영화의 절정!

‘사일런스’와 『침묵』
사일런스

사일런스


신부는 발을 들었다. (중략) 지금까지 자신의 전 생애를 통해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해 온 것, 가장 맑고 깨끗하다고 믿었던 것, 인간의 이상과 꿈이 담긴 것을 밟는 것이다. 이 발의 아픔, 그때, 밟아도 좋다고, 동판에 새겨진 그분은 신부에게 말했다.
밟아도 좋다. 네 발의 아픔을 내가 제일 잘 알고 있다. 밟아도 좋다. 나는 너희에게 밟히기 위해 이 세상에 태어났고, 너희의 아픔을 나누기 위해 십자가를 짊어진 것이다.
이렇게 해서 신부가 성화에 발을 올려놓았을 때 아침이 왔다. 멀리서 닭이 울었다.
- 『침묵』(엔도 슈사쿠 지음, 홍성사) 중에서 

사일런스 스틸. [영화사제공]

사일런스 스틸. [영화사제공]

영화에선? 배교(背敎)를 강요받던 로드리게스 신부(앤드루 가필드)에게 신(神)의 음성이 들린다. 결국 그는 예수가 새겨진 성화에 발을 올린다.


영화 vs 원작 성화를 밟자 ‘닭이 울었다’는 부분은, 성서 속 베드로의 이야기를 연상케 한다. 예수가 베드로에게 “닭이 울기 전, 너는 나를 세 번 부인할 것”이라 말한 대목이다. 원작에서는 짧게 ‘닭이 울었다’고만 표현하지만, ‘사일런스’(2월 28일 개봉,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에서는 로드리게스 신부가 성화를 밟을 때 닭 울음소리가 세 번 들린다.
 
원작 특징 ‘신의 침묵’을 소재로 다뤘다는 이유로 오랜 논란을 불러일으킨 작품이다. 엔도 슈사쿠는 이후 『침묵』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담은 『침묵의 소리』(동연)를 펴내기도 했다. 여기서 그는 이 책의 의도가 “신은 침묵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말씀하고 있는 것”이었음을 밝히며, “지금이라면 책의 제목을 ‘침묵’으로 정하지 않았을 것”이라 말했다.
 
관련기사
 
김나현·백종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