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검찰 출신인게 부끄러워...개혁하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경선 후보. [사진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경선 후보. [사진 중앙포토]

홍준표 충남도지사가 검찰개혁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홍 지사는 24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개혁 방안을 내놨다.
 
홍 지사는 "요즘은 제가 검사 출신이라는 게 참 부끄럽다. 최근에 와서는 두 아들에게 아버지가 검사였다는 말을 한마디도 하지 말라고 말한다”며 “대한민국에서 검사가 부끄러운 직업이 됐다. 검사가 희화화되고, 범죄의 주체가 되고, 법조비리 주체가 됐다. 검찰 개혁이 국민적 요구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경찰에 영장청구권을 부여하는 방법을 검찰개혁안의 하나로 내놨다. 개헌을 통해 경찰에 독자적인 영장 청구권을 주겠다는 것이다.
 
홍 지사는 "헌법에 영장 청구권의 주체를 검사만 명시돼 있는 것을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으로 그렇게 명시를 해서 경찰이 검찰 거치지 않고 독자적으로 영장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며 "이렇게 하면 검사가 수사 주재자가 되지 못하고 경찰과 동일한 수사기관이 된다"고 밝혔다.
 
이밖에 홍 지사는 ▶경찰이 요청한 영장을 기각할 때 검사가 구체적 사유 명시 ▶검·경 수사권 조정 ▶검찰 총장의 외부 인사 영입 등을 개혁안으로 내놨다.
 
홍 지사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언급하며 "정치검사에 대해서는 집권하면 철저히 색출해서 문책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