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8억짜리 '고래똥' 건진 가난한 어부의 인생역전

 아라비아해 연안의 작은 나라 오만의 평범한 허부가 28억원짜리 ‘고래 똥’을 낚아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에 사는 어부 칼리드 알 시나니는 작은 통통배 하나로 20년째 물고기를 잡아 생계를 잇고 있었다.
그가 건진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에 생기는 배설물로 값비싼 향수 원료로 쓰인다. [월드오브버즈]

그가 건진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에 생기는 배설물로 값비싼 향수 원료로 쓰인다. [월드오브버즈]

 
여느 때처럼 물고기를 잡던 어느 날, 유독 고기가 잡히지 않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그물을 던지고 집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던 중 그물에서 묵직한 손맛이 느껴졌다.
 
월척을 직감하고 힘겹게 글어올린 그물에는 심한 악취를 뿜어내는 커다란 기름덩어리가 있었다.
 
일단 배에 실어 뭍에 온 그는 자기가 건져 올린 게 ‘용연향’이라는 값비싼 ‘바다의 보석’이란 걸 알게 됐다.
 
용연향은 향유고래 수컷의 창자 속에 생기는 이물질인데 향수의 원료가 된다.
 
향이 뛰어나고 지속성이 좋아 침향, 사향과 함께 세계 3대 향으로도 꼽힌다.
 
칼리드가 건진 용연향의 무게는 60㎏이고, 값어치가 28억4000만원에 달했다.
 
그는 “20년 동안 망망대해에서 고기를 잡으며 힘들게 살아왔는데 드디어 내게 행운이 찾아왔다”며 “고기 잡는 일을 그만두고 호화로운 삶을 살겠다”고 기뻐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