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세월호 인양, 2년전에도 가능했던 것 아닌가"

23일 오전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3일 오전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 두척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3일 방송된 tbc 교통방송 '김어준 뉴스공장'의 김어준이 세월호 인양 관련 뉴스를 전하면서 인양이 늦어진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날 김어준은 "'3년이 되도록 뭐했냐'는 소리를 듣지 않도록 일정을 맞춘 것 같다. 막판에 서두르는 것"이라면서 "이런걸 보면 2년전에 가능했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22일 오후 8시50분쯤 세월호 인양을 시작했다. 이후 23일 오전 3시 45분 세월호 구조물이 처음으로 관측됐으며, 오전 4시 47분에는 세월호의 오른쪽 측면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오전 7시에는 세월호와 바지선을 연결하는 1차 고박(묶어서 고정하는 것)작업을 진행했다.
 
인양 업체는 이날 오전 11시쯤 세월호 선체가 수면 위로 충분히 인양되면 고박 작업을 추가로 진행해 바지선에 고정할 계획이다.
 
고박 작업이 완료되면 잭킹바지선은 세월호 선체와 함께 900m 떨어져 있는 반잠수식 선반으로 이동하게 된다. 반잠수식 선반에 올려진 세월호는 87km 떨어진 목포신항으로 향한다.
 
세월호는 목포신항에서 며칠동안 물빼기 작업과 추가 고정작업을 진행한 뒤 육상에 거치된다. 육상에서는 부식을 막기 위한 세척과 방역 작업이 진행되고, 이후 미수습자 수습과 화물·유품 정리, 사고원인 조사 등이 실시된다.
 
홍수민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