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현재 9m 떠올라…23일 오전 3시 40분 수면 위로 나올 예정

22일 밤 진도군 병풍도 북방 4.98km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본인양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 해양수산부]

22일 밤 진도군 병풍도 북방 4.98km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본인양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 해양수산부]

 
세월호가 23일 오전 3시 40분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1시 10분 기준 세월호가 해저면으로부터 9m 떠올랐다. 수면 위까지 13m가 남았다. 현재 추세대로 세월호 인양이 계속된다면 4시간 30분 뒤인 3시 40분에 수면 위로 떠오를 예정이다.

 현재 시간 당 3m 속도로 끌어 올리고 있으나 현장 여건과 기상 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해수부는 23일 오전 1시에 인양 관련 소식을 다시 전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