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캠프 "유출설은 어불성설…당 선관위가 나서야"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전국 250개 투표소에서 경선 현장투표를 마친 가운데 당초 공개하지 않기로 했던 투표 결과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재인 전 대표가 안 지사와 이 시장을 큰 폭으로 앞섰다'는 투표결과가 구체적 수치가 적힌 엑셀 파일 형태로 정치권에 나돌기 시작한 것이다. 
유출된 자료에 대해 각 후보들은 '가짜 정보'라며 한 목소리로 비판한 가운데 일각에선 문 전 대표 측에서 이같은 가짜 정보를 만든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첫 투표가 22일 서울 서소문 서울시 의원회관 별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중구 투표소에서 당원 및 국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첫 투표가 22일 서울 서소문 서울시 의원회관 별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중구 투표소에서 당원 및 국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현동 기자]

 
이와 관련해 문 전 대표 캠프 대변인을 맡은 김경수 의원은 "권리당원 투표로 우리가 압도적 우위로 나올 것이 예측됐던 상황"이라면서도 "호남 경선을 앞두고 지지자들이 긴장하도록 해야 하는데 투표 결과를 공개해 경각심을 풀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런 점에서 우리가 일부로 공개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유출설을 일축했다. 이어 "당 경선이 흔들리지 않고 완주될 수 있도록 당 선관위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문 전 대표 캠프의 전략기획본부장을 맡은 전병헌 전 의원은 "투표소투표 결과에 대해 확인되지도 않고 검증되지도 않은 정보들이 돌아다니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전 의원은 "당 선관위가 철저하게 조사해서 즉각 진상을 파악하고 진위여부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더불어민주당 측은 당 지역위원장들에게 "후보자별 득표수가 검증되지 않고 무분별하게 유통되고 있다"며 "무분별한 투표결과 유포는 자칫 큰 문제를 유발할 수 있음을 감안해 절대 유통하지 않도록 안내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