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가 올라온다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바다에서 22일 오후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이 시험인양 작업을 하고 있다. 이철조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세월호 선체가 해저 면에서 1m가량 인양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바다에서 22일 오후 중국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의 재킹바지선이 시험인양 작업을 하고 있다. 이철조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세월호 선체가 해저 면에서 1m가량 인양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세월호 선체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본인양 작업이 22일 오후 8시50분 시작됐다. 해양수산부는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가 이날 오후 11시20분 현재 세월호를 바다 밑에서 9m 정도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2014년 4월 16일 침몰 후 1072일 만의 일이다. 앞서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이날 오전 10시 전남 진도군 병풍도 북방 4.98㎞ 해상에서 세월호 시험인양에 착수했다. 오후 3시30분쯤 선체를 바다 밑바닥에서 1m 정도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다. 해수부는 잠수사를 투입해 인양 상황을 눈으로 확인하고 선체의 수평을 맞추는 하중 조절 작업을 했다. 정부는 시험인양 결과가 성공적이라고 판단하고 본인양을 결정했다.
 

1072일 만에 본인양 시작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린 뒤
선박에 옮겨 목포신항 이동

작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세월호는 23일 새벽 바다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오전 11시쯤 수면 위 13m까지 올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세월호는 대기 중인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겨진 뒤 87㎞ 떨어진 목포신항으로 이동한다.
 
이철조 해수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인양에서부터 목포신항 육상 거치까지 13일 이상 걸릴 것”이라 고 말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날 팽목항에서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를 수습하고 진실을 밝히는 증거물을 찾는 길인 만큼 인양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진도=김호 기자, 세종=박진석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