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경선투표 마친 더불어민주당, 결과 유출 논란…후보들 반발 거세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전국 250개 투표소에서 경선 현장투표를 마친 가운데 당초 공개하지 않기로 했던 투표 결과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선후보로 나선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당에 거센 반발을 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첫 투표가 22일 서울 서소문 서울시 의원회관 별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중구 투표소에서 당원 및 국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선 첫 투표가 22일 서울 서소문 서울시 의원회관 별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중구 투표소에서 당원 및 국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현장투표결과를 추후 권역별 ARS 조사와 대의원 순회투표 등 일정에 따라 지역별로 합산해 발표할 방침이었으나 '문재인 전 대표가 안 지사와 이 시장을 큰 폭으로 앞섰다'는 투표결과가 정치권에 돌기 시작한 것이다. 엑셀 파일 형태로 구체적인 결과가 나오자 안 지사와 이 시장 측은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관리 부실을 성토하는 한편, 유출경위 조사와 관계자 처벌을 촉구했다.
 
안 지사 캠프 대변인을 맡은 강훈식 의원은 "캠프에서 오후 9시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회의 이후 공식 입장을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 캠프 대변인인 제윤경 의원은 "잘못된 수치가 돌아다니는 것에 대해 당의 공식적 입장과 명확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문제제기를 했다"며 "가짜 정보가 어떤 의도로 만들어졌고 어떻게 돌아다니는 것인지 공식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도 유감을 표명하고 진상 파악을 촉구했다. 문 전 대표 캠프 대변인을 맡은 김경수 의원은 "권리당원 투표로 우리가 압도적 우위로 나올 것이 예측됐던 상황"이라면서도 "호남 경선을 앞두고 지지자들이 긴장하도록 해야 하는데 투표 결과를 공개해 경각심을 풀 이유가 없다. 그런 점에서 우리가 일부로 공개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유출설을 일축했다. 
또 "당 선관위가 철저히 관리했어햐 했다"며 "출처와 근거가 불투명한 자료로 당 경선이 흔들리지 않고 완주될 수 있도록 선관위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더불어민주당 측은 당 지역위원장들에게 "후보자별 득표수가 검증되지 않고 무분별하게 유통되고 있다"며 "무분별한 투표결과 유포는 자칫 큰 문제를 유발할 수 있음을 감안해 절대 유통하지 않도록 안내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