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나무로 만드는 무형문화재 채상장의 달인 서한규 명예보유자 별세…향년 88세

 
무형문화재 제53호 채상장 서한규 명예보유자의 작업 모습 [중앙포토]

무형문화재 제53호 채상장 서한규 명예보유자의 작업 모습 [중앙포토]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3호 채상장의 서한규 명예보유자가 지병으로 22일 오전 8시 별세했다고 22일 밝혔다. 항년 88세.

 채상장(彩箱匠)은 엷게 저민 대나무를 여러 색으로 물들인 뒤 엮어 상자 등을 만드는 기술이다. 고대 이래로 궁중과 귀족 가구로서 애용됐다. 조선 후기에는 서민층에서도 혼수품으로 사용됐다. 주로 옷이나 장신구, 귀중품을 담는 용기로 사용됐다. 이 종목 기술은 1975년 1월 29일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3호로 지정되었다.

 고(故) 서한규 명예보유자는 1930년 7월 전남 담양읍 만성리에서 3남 1녀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 초등학교 졸업 후 가정 형편이 어려워 중학교에 진학하지 못하고 집안의 죽물 제작 일을 돕기 시작했다. 1982년에는 전승공예전에서 대통령상을 받고, 1987년 국가무형문화재 채상장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기술을 딸인 서신정 채상장 보유자 등 제자들에게 전승했다.

 빈소는 전남 담양군 담양읍 죽향대로 1203 담양동산장례식장이며, 발인은 24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전북 임실군 국립호국현충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