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지지하면 망해" 카톡 논란 신연희 강남구청장, 경찰 수사 착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단체 채팅방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비방글을 올린 신연희 강남구청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중앙포토]

신연희 강남구청장. [중앙포토]

경찰청은 22일, 문 전 대표의 캠프 관계자가 신 구청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고발장을 접수한 즉시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신 구청장은 지난 13일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내용의 글과 '놈현(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글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글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신 구청장 측은 이에 대해 "어느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강남구는 해명자료를 내고 "들어오는 수많은 메시지를 미처 읽어보지도 못하고 받은 그대로 무심코 전달하는 경우도 있다"며 "향후 강남구청장은 공인으로서 어떤 오해도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매사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