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틸리케 감독 "월드컵 최종예선 조 2위 사수"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 [중앙포토]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 [중앙포토]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조 2위까지는 본선에 직행한다. 중국전 이후에도 현재 순위를 사수하겠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중국전 승리로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에 한 발 더 다가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슈틸리케 감독은 22일 중국 창사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중국전 기자회견에서 "상대팀이 승리를 기대하는 듯하지만,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 우리는 현재 순위인 조 2위를 지키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할 수 있다. 중국전 이후에도 2위 이상의 순위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최종예선 10경기 중 초반 5경기를 3승1무1패(승점 10점)로 마쳤다. 선두 이란(11점)과 3위 우즈베키스탄(9점) 사이에서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슈틸리케 감독의 발언은 본선 직행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중국전 승리에 대한 기대감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슈틸리케 감독은 "중국이 감독이 바뀌면서 플레이스타일과 라인업이 많이 달라졌다. 지난해 9월 1차전(3-2승)과도 다른 양상의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 "상대의 전술에 대해 분석을 마쳤다. 상대가 강하게 공격하거나 압박할 때 전술적으로 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최근 중국 수퍼리그가 외국인 선수 보유 및 활용 규정을 급히 변경해 한국 선수들이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수퍼리그는 지난해까지 외국인 선수에 대해 5명(아시안쿼터 1명 포함)까지 보유하고 5명이 모두 출전할 수 있도록 했지만, 올해 초 갑작스럽게 5명 보유 3명 출전으로 바꿨다.
 
"우리 대표팀에겐 매우 좋지 않은 규정 변화다. 너무나 갑작스러운 변화라 선수들이 미처 대비할 기회가 없었다. 미리 알았다면 이적을 통해 다른 팀을 알아볼 선수들이 있었을 것"이라 언급한 그는 "중국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이번 경기를 통해 소속팀의 베스트 멤버로 손색이 없다는 사실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함께 한 수비수 홍정호(장쑤 수닝)는 "중국전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 '중국화(중국팀으로 이적한 선수들의 경기력이 이전에 비해 떨어진다는 주장)' 논란을 잠재우겠다고 약속했다. 장현수(광저우 푸리)도 "리그를 일찍 중단한 중국에 비해 준비 기간이 짧았던 우리가 불리한 면이 있지만 반드시 승리와 승점 3점을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우리 대표팀은 경기 장소인 허룽스타디움에서 그라운드 적응 훈련을 하며 마지막 담금질을 마쳤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부상자도 없고 선수단 내 분위기도 좋다. 최상의 경기력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중국전은 23일 오후 8시35분(한국시간)에 킥오프한다. JTBC가 생중계할 예정이다. 창사=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