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참사 1073일째' 세월호 본인양 시도…목포신항은 선체 입항 준비

해양수산부가 22일 오후 8시 50분부터 세월호 본체의 인양을 시도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시험 인양에 나서 선체를 1m가량 부양시킨 것에 이어 본 인양에 나선 것이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072일 만이다.
 
본 인양 작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경우 이르면 내일 새벽, 선체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오전 11시께 수면 위 13m까지 선체를 부상시켜 이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선체가 수면 위 13m 높이로 올라오면 반잠수식 선박에 세월호 선체를 고정시켜 목포신항으로 이동하게 된다. 목포신항까지의 거리는 약 87km로, 부두 위에 선체를 올려놓기까지 최소 13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목포신항 측은 현재 정박해있는 1만5000톤급 화물선을 옮기는 등 세월호 선체를 실은 배의 입항을 준비하고 있다. 또, 선체를 육지로 올려놓기 위해 부지 3만 1000㎡도 확보한 상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