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m 띄우는데 1072일 걸렸다...정부, 세월호 시험인양 착수

세월호가 바다 밑에서 1m 정도 끌어올려졌다. 2014년 4월 16일 침몰 후 1072일 만의 일이다. 해양수산부와 인양업체인 중국 상하이샐비지는 22일 오전 10시 세월호에 대한 시험인양에 착수해 오후 3시30분쯤 해저 면에서 1m 정도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이후 잠수사를 투입해 인양 정도를 눈으로 확인하는 작업과 선체의 수평을 맞추는 하중 조절 작업을 했다. 시험인양 결과가 성공적이라는 판단이 들고 기상상황이 양호할 것으로 예상되면 본격적으로 세월호를 끌어올리는 본인양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르면 22일 중 본인양 여부 확정

세월호 시험인양 작업이 시작된 22일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잭킹바지선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세월호 시험인양 작업이 시작된 22일 세월호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잭킹바지선이 세월호 인양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프리랜서 오종찬

 이철조 해양수산부 세월호선체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오후 5시 반 전남 진도군청에서 브리핑을 하고 “선체가 약간 기울어져 있어 수평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체 하중 계산을 반복하는 등 사전준비 작업을 계속했고 기상도 썩 좋지 않아 시험인양 작업이 지연됐다”며 “잠수부가 육안조사를 한 뒤 최대한 빨리 본인양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데는 6~8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세월호가 수면 위로 올라오면 대기 중인 반잠수식 선박에 옮겨 싣는다. 이후 87㎞ 떨어진 목포신항으로 옮겨진다. 
세월호 인양 절차

세월호 인양 절차

 미수습자 9명에 대한 수습 작업은 목포신항 거치 이후 검토된다. 이 단장은 “목포신항 거치 후 세월호 내부에 수색 및 수습인력이 들어가도 되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와 협의를 거쳐 세부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날 팽목항에서 대국민호소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를 수습하고 진실을 밝히는 증거물을 찾는 길이자 생존자가 아픔 없이 살아가도록 할 수 있는 길인 만큼 인양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진도=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 세종=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