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병인이 위안부 할머니 폭행…'몸 팔아 받은 돈' 모욕 문자도" 고소

요양보호사가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인 위안부 할머니에게 손찌검하고 모욕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경남 창원의 한 요양병원에서 요양보호사 A씨가 간병을 맡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B씨를 손찌검했다는 주장이 담긴 고소장이 제출됐다.
 
청각장애와 치매, 척추질환 등을 앓고 있는 B씨는 지난해 9월부터 여성가족부 지원으로 요양병원에 입원치료 중이었다.
 
B씨의 딸은 A씨가 '말을 듣지 않는다'며 병상에 누워있는 할머니의 이마를 손바닥으로 수차례 때렸고, 이 사실을 두고 언쟁을 벌인 뒤 지난달 10일 A씨를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또 일을 그만 둔 A씨가 ‘한일 위안부 합의로 지급된 돈은 몸 팔아서 받은 돈 아니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라고 B씨를 모욕하는 문자를 보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 장 분량의 고소장에는 A씨가 언제, 몇 차례 B씨에게 손찌검을 했는지 구체적 내용은 적혀있지 않았다.
 
경찰은 조만간 A씨와 B씨의 딸을 불러 조사한 뒤 혐의 적용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