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 핸드볼, 일본 꺾고 아시아선수권 3연패

리우 올림픽 예선 탈락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출발한 한국 여자핸드볼이 첫 관문을 성공적으로 통과했다.
[대한핸드볼협회]

[대한핸드볼협회]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은 22일 수원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0-20으로 승리하며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국 대표팀은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아시아선수권에서 2012년과 2015년에 이어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올해까지 16번의 대회를 치르는 동안 한국은 13차례 우승을 차지하며 아시아 최강 자리를 굳게 지켰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을 11-15로 마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한국은 전반에 혼자 4골을 성공시킨 일본 주공격수 쓰나미 가호를 제대로 막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들어 공격력이 살아나기 시작하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김진이(대구시청), 류은희(부산시설공단), 권한나(서울시청)의 연속 득점으로 후반 10분 만에 16-16, 동점을 만든 한국은 김진이의 득점으로 17-16,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김진이, 심해인(부산시설공사)의 공격이 살아나면서 25-17까지 점수차를 벌여 승기를 잡았다. 후반 막판 골키퍼 주희(서울시청)의 선방이 잇달아 나오면서 일본의 추격을 뿌리쳤다. 


이날 김진이가 7골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에이스 류은희도 5점을 넣으며 제 몫을 해냈다. 앞서 열린 3∼4위전에서는 중국이 카자흐스탄을 34-26으로 물리쳤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은 일본, 중국과 함께 오는 12월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다. 강재원 대표팀 감독은 "진짜 목표는 세계선수권이다. 지금 수준으로는 16강도 어렵다. 그러나 16강을 목표로 삼고, 외국 지도자를 초빙하는 등 준비를 잘해 8강 진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