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셉 윤, "중국 사드 보복에 대한 미국 우려 전달했고 중국 향후 조치 예의주시중"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2일 “지난 18~19일 방중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중국이 방어시스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에 대해 (한국에) 보복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우리(미국)에 대한 우려를 키우는 일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셉 윤 대표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틸러슨 장관은 사드는 방어시스템이라는 점을 중국측에 매우 강하게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표는 이어 “이런 점들이 중국에 잘 전달됐다고 나는 믿는다”고 덧붙였다.

윤대표, 대선후보 만남 관련 "한국이 미 대선때 하는 것처럼 안 하면 오히려 이상한 일"

 정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중국측은 사드 배치 관련 미측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으며(well taken), 한ㆍ미 양국은 향후 중국이 어떤 조치를 취해나갈 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미국 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청사에서 만나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미국 측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청사에서 만나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윤 대표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몇주 후면 방한하고,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한국에 왔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대통령 권한대행과 두차례 통화했다”며 “이는 최고 수준의 관여(engagement)를 보여주며 한미동맹은 매우 긴밀하게 조율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대표의 발언은 틸러슨 장관 방한 당시 윤병세 장관과의 만찬회동 불발을 둘러싼 양국간 논란을 해소하기 위한 미측의 의도적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날 오전 발생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발과 관련, 윤대표는 회담 직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금지된 것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며 “중국이 북한에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에서 한미 양국은 북한이 향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추가도발에 나설 경우 양국간 공조하에 유엔 안보리 및 개별국가 차원의 독자제재를 통해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필요한 외화수입원 차단을 위해 북한 해외노동자 활동 제한 등 대북 압박 수위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회담 직후 일부에서 제기되는 6자회담 등 향후 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 “조셉 윤 대표는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와의 만남에서 북한으로부터 지금 변화를 감지할만한 신호가 전혀 없으며 지금은 대화할 때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우 대표도 이같은 점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표의 한국 대선주자 면담에 대해 이 당국자는 “윤대표는 한국이 미국 대선 전에 후보 진영을 접촉하는 것처럼 (미측이) 안 하면 오히려 이상한 일이이라고 말했다”며 “윤대표는 대선주자들의 입장을 듣기 위해 캠프내 지인들을 만났다고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차세현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