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세월호 선체, 해저면에서 약 1m 인양"

 
세월호 인양 [중앙DB]

세월호 인양 [중앙DB]

 
해양수산부가 22일 세월호를 해저면에서 약 1m 인양한 상태라고 발표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오후 5시 30분 진도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선체가 해저면에서 약 1m 정도 인양됐다"고 발표했다. 전남 진도군 바다 아래에 가라앉은 세월호를 시험인양한 상태라는 설명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현재 잠수사를 통해 육안으로 정확한 상황을 확인 중이며 한쪽으로 살짝 기울어져 있어 선체의 수평을 맞추는 하중 조절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걱정할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현재 진행 중인 시험 인양 과정이 모두 마무리된 상태에서 이후 기상 여건을 고려해 본 인양 추진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세월호 인양 그래픽 이미지

세월호 인양 그래픽 이미지

앞서 해수부는 오전 10시부터 시험 인양 작업을 진행해왔다. 해수부 관계자는 "시험 인양 중 특별한 문제가 없었다"며 "다만 선체 균형잡기 등 정밀한 조정 작업이 진행중이라 본 인양 작업은 밤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보통 본 인양에 착수하면 세월호가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시간은 6~8시간 정도 걸린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