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측 "공영방송 흔들기 뉴스, 국민 당혹"…MBC 비판 후폭풍?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이 22일 "MBC가 다시 한번 언론 적폐의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 경선 후보 캠프의 김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21일 MBC에서 열린 경선 후보 토론에서 문재인 예비후보는 해직 기자 복직과 지배구조 개선 등 MBC 정상화 필요성을 언급했다"며 "이를 놓고 MBC는 곧바로 '공영방송 흔들기'라고 비판하는 뉴스를 내보내더니 22일에는 '최순실 방지법' 공청회에 참석한 문 후보에게 자사 기자를 통해 '너무 특정 방송사 사장 선임 문제를 제기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MBC는 한때 국민이 가장 신뢰했던 자사 뉴스 프로그램이 왜 국민에게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는지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눈감았던 MBC가 공영방송 흔들기라고 나서니 국민은 당혹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MBC는 지난 2월 탄핵 국면 와중에 수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사장 선임을 강행했다"며 "이후 MBC의 편파성은 더 심해졌다는 지적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 반대 집회 미화, 특검 수사 결과 보도 축소, 탄핵 관련 다큐멘터리 방송 취소 등은 물론, 이용마 기자를 비롯한 해직 기자들의 분노와 눈물을 국민은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며 "MBC는 이제라도 국민을 위한 공영방송이라는 제자리를 찾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이날 방송된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4분의 후보 간 맞장토론 순서 중 3분을 할애해 "토론회장에 오는데 MBC 해직 기자들이 피케팅 하는 앞을 지나서 들어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공영방송을 장악해 정권의 방송으로 만들었다"고 MBC를 비판했다.

MBC '뉴스투데이'는 같은날 오전 '文 토론회 발언 '논란'…공영 방송 흔들기?'라는 제목의 리포트를 내고 "문 전 대표가 토론회장에서 정책공방이 아니라 공영방송 흔들기와 다름없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일가의 부정축재 재산 몰수를 위한 특별법 공청회'에 참석한 후 문 전 대표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MBC 기자는 "사장 선임 문제 등 너무 특정 방송사에 대한 문제제기 아니었나"고 질문했다.

문 전 대표는 "MBC 토론장에서 논설실장이 사회를 보는 가운데 그런 말을 하는 것이 한편으로 미안했다. 그러나 MBC 뿐 아니라 MBC 포함한 공영방송 전체에 대한 (문제 개선) 촉구를 말쓴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MBC 기자는 "과거 참여정부 계실 때 언론 개혁을 추진했는데 성공했다고 평가하시냐"고 재차 물었고 문 전 대표는 "과거 이야기 하실 것 없다"고 즉답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