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사람 질리게…" 안희정 발언에 이재명 측, "상당수가 비슷한 말 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2일 새벽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 측의 태도가 사람을 질리게 한다”고 한 것에 대해 경쟁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측이 “상당수 경쟁자가 문 후보와 경쟁하다가 돌아서서 비슷한 말들을 한다”고 두둔했다.


이 시장 측 제윤경ㆍ정성호ㆍ유승희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이제라도 우리 당의 유력한 대권후보로서 진지하게 성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 의원은 “대세론이라 할 수 있는 문 후보의 지지자들이, 국회의원이 조금만 반대 의견을 제시해도 ‘리스트’를 유포하고 수천 통의 문자와 입에 담기 어려운 후원금을 보내는 게 사실”이라며 “그런 가운데 네거티브 하지 말라는 말을 타 후보를 향해서 했어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제 의원은 “(문 후보가) 먼저 자신의 캠프와 지지자들에게 더 강하게 요구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유승희 의원은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에 대해 “표창장 받은 게 문제가 아니라, 보수층의 안보 프레0임을 막기 위해 들고 나와 자랑스럽게 얘기한 게 문제”라며 “최성 고양시장이 한 말이 적절하다. 진즉에 찢어버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성호 의원도 “나한테 불리하면 네거티브고 나한테 유리하면 네거티브 아니고 이런 식의 사고방식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거들었다.
 
앞서 안 지사는 “자신에게는 관대-타인에게는 냉정, 자신들의 발언은 정책 비판, 타인의 비판은 네거티브인가”라며 “문 후보와 문재인 캠프의 태도는 타인을 얼마나 질겁하게 만들고 정떨어지게 하는지 아는가. 사람을 질리게 만드는 것이 목표라면 성공해왔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의 경쟁자에 대한 공격을 우려한 건 대선을 중도 포기한 박원순 서울시장도 마찬가지였다.
 
박 시장은 지난 1월 7일 페이스북을 통해 “특정인에 불리한 발언을 했다고 문자 폭탄을 받고 18원 후원을 보내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촛불을 든 것이 아니다”라며 “이러니까 패권주의라는 말을 듣는다. 이러면 결국 고립되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