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새벽 SNS에 '文 나 공격했다' 쓴 이유..."서운함도 있었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2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가 끊임없이 나의 발언을 왜곡, 공격한다'라는 글을 쓴 이유에 대해 "지난 2달여 동안 제 마음에 서운함도 있었다"라며 "제 인생이 부정당했다"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같은 날 전주 중앙시장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했던 발언 취지와 상관없이 너무 오랫동안 시달렸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새벽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는 끊임없이 나의 발언을 왜곡하거나 왜곡된 비난에 편승해서 결국 교묘히 공격했다. 심지어 나의 침묵까지 공격했다"라며 "이해할 수가 없다. 자신들이 비난당하는 것은 모두가 다 마타도어이며 부당한 네거티브라고 상대를 역공한다"라고 쓴 바 있다.
 
전날인 21일 오전 안 지사는 역시 페이스북에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라고 쓰기도 했다.
 
불과 하루 만에 안 지사의 태도가 달라진 것이다. 새벽 안 지사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어리둥절해 했다.
21일 오전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페이스북 글. [사진 안희정 충남도지사 페이스북]

21일 오전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페이스북 글. [사진 안희정 충남도지사 페이스북]

22일 새벽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페이스북 글. [사진 안희정 충남도지사 페이스북]

22일 새벽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페이스북 글. [사진 안희정 충남도지사 페이스북]

 
또 이날 전주에서 안 지사는 "(제가) 소신 없고 무원칙한 사람으로 공격당했다"라며 "대연정이나 좋은 대화 위해 선의로 받아들이자는 얘기가 그리 혼날 일이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서 안 지사는 "제가 했던 발언 취지와 상관없이 너무 오랫동안 시달렸다"라며 "서운함을 밝힌 것으로 싸우잔 얘기가 아니라 정책 대결을 위해 힘을 모으고 같은 당 동지로 동지애를 높이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