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전주 문화특별시 지정…역사문화도시 적극 육성" 약속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전북 전주를 찾아 "전주를 대한민국 문화특별시로 지정해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주 한옥마을 등 풍부한 전통문화자원을 활용해 전주를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역사문화도시로 발돋움시키겠다는 전주시의 계획에 힘이 실리게 됐다.



안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주를 문화특별시로 지정하고 전주가 실질적으로 대한민국의 역사문화 전통의 도시로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집중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국내·외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전주는 우리 대한민국의 문화와 역사자원의 보고"라고 평가한 뒤 "보편적 세계 가치를 갖고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전주시를 보면 우리는 많은 자부심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역사문화·민족문화 창달이라는 의무와 사명을 갖고 전주시의 문화관광산업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주시는 각 정당에 대선 공약으로 '전통문화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1000년 역사 정립·재창조, 문화유산 거점 구축, 전통문화기반 4차산업 선도 등 3대 핵심 정책(9대 단위사업)을 대선 공약으로 반영해줄 것을 제안했었다.



전주시 관계자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문화의 힘이 관광과 경제, 일자리로 이어지는 파급력과 성장을 경험하고 있는 만큼 전주의 우수하고 풍부한 전통문화를 기반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전통문화도시로 만들 각종 기반사업들이 대선 공약에 반영돼 추진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한옥마을 1000만 관광객 시대를 맞이하면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



시는 1000년을 이어온 전주만의 역사와 전통, 문화가 관광 활성화로 이어져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구도심 약 330만㎡(100만평)를 '아시아 문화심장터'로 조성하고 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