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명역에서 짐부치고 인천공항으로…광명역 공항터미널 9월에 문연다

KTX 광명역 공항터미널이 올해 9월 개장할 예정이다. 코레일은 22일 오후 KTX 광명역에서 인천공항공사 및 광명시와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조성 사업협약 체결식’을 맺고 터미널의 차질없는 개장을 위해 3개 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방과 수도권 남부 이용객들 시간 절약
45분 걸리는 직행 리무진공항버스도 운행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사진 가운데), 홍순만 코레일 사장(왼쪽), 양기대 광명시장(오른쪽)이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조성 사업협약 체결식'에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사진 가운데), 홍순만 코레일 사장(왼쪽), 양기대 광명시장(오른쪽)이 'KTX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조성 사업협약 체결식'에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광명역 공항터미널은 서울 삼성동 공항터미널과 서울역 공항터미널에 이은 셋째 공항터미널이다.
 
공항터미널 이용객은 자신이 예약한 항공사 창구에서 비행기 탑승권을 받고 짐을 부칠 수 있다. 인천공항에는 짐없이 도착해 보안검색대 통과, 출국 심사 등을 거치면 된다.
 
현재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이 광명역에서 서비스를 하기로 확정했고, 서울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에 입주해있는 나머지 항공사 15개사(대한항공, 타이항공, 싱가포르항공, 카타르항공, 에어캐나다, 필리핀항공, 미아트몽골항공, 중국동방항공, 상해항공, 중국남방항공, 일본항공, KLM네덜란드항공,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에어프랑스)도 긍정적으로 입주를 검토하고 있다고 인천공항공사 측은 밝혔다.
 
또한 9월부터는 코레일이 광명역 공항터미널에서 인천공항으로 바로 가는 공항리무진버스도 운행할 예정이다. 광명에서 공항까지 가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45분 정도이고, 요금은 1만원~1만2000원 사이에 결정될 전망이다.  
 
광명역 공항터미널이 생기면 지방에서 KTX를 이용해 인천공항을 오고 가는 이용객들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지방에서 서울역까지 온 뒤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나 공항버스를 갈아타고 인천공항으로 가는 것이 일반적인데,서울역보다 시간이 적게 걸리는 광명역에서 리무진버스를 타거나 아니면 광명역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KTX를 타고 공항에 갈 수 있기 때문이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광명역 공항터미널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면세점과 법무부 출입국사무소 유치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