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민용이 JTBC에 출연해 꼭 하고 싶었던 말

지난 20일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최민용이 산 속에서 지내던 자신의 경험을 들며 꼭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있다고 밝혔다.


어린 시절 산림경찰이 되고 싶었다던 알베르토의 말에 최민용은 "한국에도 '산림 보호법'이 있다"며 이 법을 대놓고 어기고 있는 한 남성을 알고 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사진 JTBC]

[사진 JTBC]

 
그는 다짜고짜 "포천 그 수목원에 누군지 다 안다"며 누군가 "산에 올라가서 자꾸 도토리를 줍는다"고 카메라를 보며 힘주어 말했다.
 
[사진 JTBC]

[사진 JTBC]

 
이어 성이 뭔지 아느냐는 MC의 질문에 지체 없이 "박 씨예요! 박 씨 아저씨"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는 "방송을 통해 큰 경각심을 박 씨 아저씨에게 주고 싶다"며 "절대 그러지 마시라"고 강조했다.


[사진 JTBC]

[사진 JTBC]

[사진 JTBC]

[사진 JTBC]

 
도토리를 몰래 줍는다는 것 외에도 박 씨 아저씨가 못마땅한 이유가 있었다. 최민용은 박 씨 아저씨가 건물주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한 뒤, "(박 씨 아저씨가) 채취한 도토리를 갖고 와서 수목원 공용 화장실에서 씻는다. 도토리를 씻으려면 물이 엄청나게 많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다시는 그러지 마시라"고 못 박았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