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정광용 박사모 회장 ‘폭력집회’ 혐의로 28일 소환

경찰이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인 ‘대통령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운동본부’(국민저항본부) 정광용 대변인을 피혐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 대변인 주거지로 28일 오후 출석하라는 내용의 출석요구서를 송달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아직까지 내사 단계로 피혐의자 신분”이라고 밝혔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 [사진 뉴시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 [사진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정 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이달 10일 탄핵 반대집회를 주최하면서 집회 질서를 관리하지 않고 폭행·손괴를 유발해 인명피해와 경찰 기물 파손 등을 야기한 혐의(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10일 오전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에 앞서 시작된 탄핵 반대집회는 정오께 박 전 대통령 탄핵 인용이 선고되자 폭력 집회로 돌변, 총 3명의 사망자와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