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의 손자' 이정후, 시범경기 맹타...타율 5할 1위

[포토]이정후, 짜릿한 역전 적시타

[포토]이정후, 짜릿한 역전 적시타

2017 시즌 프로야구에 대형신인이 등장했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19·넥센)가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한국 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이종범의 아들
발 빠르고 타격 재능 좋아...대형신인 주목

2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범경기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이정후는 5타수 4안타·2타점·2득점을 기록했다. 이정후는 1회 첫 타석에서만 뜬공으로 물러났고, 이후 4번의 타석에서는 전부 안타를 만들어냈다. 


넥센이 0-4로 끌려가던 6회에는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선두타자 이정후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김하성과 김웅빈의 연속 안타와 김태완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3-4까지 쫓아갔다. 


6-8로 지고 있던 9회에는 동점타를 날렸다. 무사 1·3루에서 이정후가 싹쓸이 적시타를 날려 8-8이 됐다. 이정후는 전력을 다해 뛰었으나 2루에서 3루를 향하다가 횡사했다. 


이정후는 지난 19일 두산과의 홈경기에서도 8회 극적인 결승타로 5-3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정후의 시범경기 타율은 0.500(22타수 11안타)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정후는 휘문중과 휘문고를 졸업한 청소년대표 출신으로 올 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넥센에 1차지명을 받은 유망주다. 한국야구의 살아있는 전설인 이종범의 아들로도 유명하다. 아버지를 닮아 발이 빠르고 타격재능이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