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선체 해저면에서 약 1m 인양

22일 오후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 해상 세월호 침몰구역에서 2척의 잭킹바지선에 있는 선원들이 갑판 위에서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뉴시스]  photo@newsis.com

22일 오후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앞 해상 세월호 침몰구역에서 2척의 잭킹바지선에 있는 선원들이 갑판 위에서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뉴시스] photo@newsis.com

 
해양수산부는 22일 오후3시 30분경 세월호 선체가 해저면에서 약 1m 인양됐다고 밝혔다. 해수부 관계자는 “현재 잠수사를 통한 육안확인이 진행 중에 있으며, 확인 결과 선체가 해저면에서 뜬 것이 확인되면, 이후 선체의 수평을 맞추는 하중조절 작업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수부는 이러한 시험인양 과정이 모두 마무리되면, 이후의 기상 등을 확인하여 본 인양 추진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해수부 측은 “시험인양 중 특별한 문제는 없다”며 “다만 선체 균형잡기 등 정밀한 조정 작업이 진행 중으로 만일 본 인양을 추진하면 작업은 밤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본 인양 돌입 여부 5시 30분 이후 결정될 듯
오전 10시 시험인양 돌입 후 6시간 넘게 시험인양 작업
본 인양 착수하면 밤 늦게까지 작업 이어질 듯

 
 
보통 본 인양에 착수하면 세월호가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시간은 6~8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바닷속에 있던 세월호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22일 늦은 밤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수부는 본 인양 추진 여부 등 관련상황 브리핑을 오후 5시 30분 진도군청에서 할 계획이다.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이날 오전 8시 30분이 돼서야 세월호 시험인양을 오전 10시에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전날 밤까지도 시험인양 시도 여부를 확정하지 못했다. 지난 19일에 시험인양 후 날씨가 양호하면 바로 세월호를 끌어올리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역시 무산됐던 경험 때문이다. 당시 정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시험인양과 본 인양 돌입을 계획했다 갑작스럽게 날씨예보가 변경됨에 따라 이를 철회했다.
 
 
해수부는 22일에도 오전 6시 발표된 OWS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국내외 기상예보가 공통적으로 22일∼24일 동안 ‘파고 1m, 풍속 10.8m/s 이내’로 양호한 것으로 나오고 난 뒤 시험인양 돌입을 결정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